오두막집 샘물 이야기
사막에 조그만 오두막집을 짓고 사는 노인이 있었다. 그 곳에는 맑은 샘물과 우거진 야자수가 있었는데 그 노인은 나그네들에게 샘물을 퍼주며 기쁨과 보람을 느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나그네들은 물을 얻어먹고 노인에게 몇 푼의 동전을 건네 주기 시작하였다. 처음에 노인은 이것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으나 금고에 동전이 쌓이자 욕심이 생기기 시작했다. 노인은 어느 사이엔가 돈을 모으는 것에 몰입했고 샘물을 철저하게 관리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나그네들에게 노골적으로 돈을 요구하는 일도 있었다. 어느 날 노인은 샘물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잎이 무성한 야자수가 샘물을 흡수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야자수들를 몽땅 잘라 버렸다. 결국 샘물은 말라 버렸고 야자수가 만들어낸 그늘도 없어졌다. 그렇게 되자 아무도 노인의 오두막집을 찾지 않았다. 노인은 뜨거운 햇볕을 견디지 못한 채 죽고 말았다. 이처럼 과욕은 죽음을 낳는다. 인간은 남을 섬기는 데서 진정한 행복을 얻도록 창조되었다. 행복하고 싶거든 먼저 남을 행복하게 해 주어야 한다. - 임 한 창 - 행복의 문을 여는 193가지 이야기

◐◑꿈이 자라는 초장◐◑
Cafe.daum.net/all0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