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디 / La Traviata
          (라 트라비아타, 제1막, 제2막, 제3막)


          전 반 부 (전 3막을 동영상은 전후반으로 나누어 올림)

        Windows Media Player로 감상

          동영상이 잘 보이지 않을시에는 아래의 재생프로그램을 다운받으세요

              ☞ 한글 Windows Media Player v9.0.0.2980 (Windows98/Me/2000 용)
              ☞ 한글 Windows Media Player v9.0.0.2980 (WindowsXP용)

             ※ WMP(Windows Media Player) 9.0 버전을 사용 하려면
                                        메모리 256 / CPU 2.0 정도 사양이면 충분 합니다.
             [주의]
             다운로드가 끝나면 컴을 재부팅 해야 설치한 프로그램이 작동 됩니다.
         


          Composer : Giuseppe Verdi
          Librettist : Francesco Maria Piave
          Source : La Dame aux camelias,
          --- novel and drama by Alexandre Dumas fils
          First performance : Teatro la Fenice, Venice, 6 March 1853

          Dramatis Persons
          Violetta Valery, a demi-mondaine (Prima donna soprano)
          Flora Bervoix, her friend and fellow hostess
          --- (Mezzo-soprano comprimario)
          Annina, Violetta's maid (Seconda donna)
          Alfredo Germont, (Primo tenore)
          Giorgio Germont, his father (Primo baritono)
          Gastone, Vicomte de Letorieres, friend of Alfred (Tenore comprimario)
          Il Barone Douphol, Violetta's protector (Baritono comprimario)
          Il Marchese d'Obigny, friend of Flora (Secondo basso)
          Dottore Grenvil (Basso profundo)
          Giuseppe, Violetta's servant (Secondo tenore)
          Un domestico di Flora (Corifeo basso)
          Un commissario (Corifeo basso)
          Amici ed amice di Violetta e Flora; piccadori, zingare,
          servi di Violetta e Flora; maschere
          [Friends of Violetta and Flora; picadors and gypsies;
          --- servants of Violetta and Flora; maskers]

          Setting : Paris and environs, around 1700.


        제 1 막

        서곡
        파리에 있는 비올레타 발레리 집안의 살롱
        전주곡 아다지오 b단조-E장조 4/4 박자 바이올린이 갸날프고 애수에 젖은
        선율을 연주한다. 이어 b단조는 E장조로 바뀌고, 비올레타의 순수한 사랑을
        나타내는 듯한 선율이 관악기, 제2바이올린, 콘트라베이스와 함께 연주된 뒤
        첼로가 그것을 이어받고 이에 제1바이올린이 어울리는데,
        이 두 선율이 아름답게 고조되었다가 그대로 꺼져가듯이 끝을 맺는다.


        [제1장]
        막이 열리면 파리 사교계의 여왕이자 고급창부인 비올레타 발레리의 저택에
        위치한 화려한 살롱이 보인다. 오늘은 비올레타가 주최한 파티가 열리는데
        여기에 참석하기 위해 손님들이 속속 도착하고 있다. 먼저 비올레타의 절친한
        친구 플로라 베르보아가 오비니의 후작과 함께 들어와 그녀의 건강을 걱정한다.
        비올레타의 열렬한 찬미자 듀폴 남작의 모습도 보인다.


        [제2장]
        이어서 레토리에르 자작 가스통이 도착해 그의 친구이자 이 오페라의 남자 주인공
        알프레도 제르몽을 비올레타에게 소개한다. 알프레도는 오래 전부터 비올레타를
        사모해 왔으며 그녀가 아팠을때 매일 그녀의 집을 찾아오기도 했었다고 한다.
        그러나 비올레타는 이런 알프레도가 이상하게만 생각될 뿐이다.

        손님들이 모두 도착하고 분위기가 무르익자 가스통은 알프레도에게 권주가를
        불러 줄 것을 청하고, 이에 알프레도가 일어서서 세상근심 모두 잊고 그저 즐겁게
        마시고 떠들자는 내용의 "축배의 노래 (Libiamo libiamo ne'lieti Calici)"를 부르는데
        이 곡은 오페라에 등장하는 수많은 권주가 (Brindisi)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곡이다.
        알프레도의 노래를 받아 비올레타가 2절을 부르고 뒤따라 좌중들이
        이에 합류하면서 파티는 더욱 무르익어간다. 이때 옆방에서 춤음악이 들려오니
        모두들 그 방으로 춤을 추러 가는데,
        갑자기 기침발작을 일으킨 비올레타가 의자에 주저앉는다.


        [제3장]
        한참 뒤 창백한 얼굴로 의자에서 일어난 비올레타는 거울에 얼굴을 비춰보는데
        혼자있는줄 알았던 그 방에서 알프레도가 걱정스럽게 자기를 바라보고 있는 것을
        발견한다. 알프레도가 비올레타에게 사랑을 고백하지만, 비올레타는 진실한 사랑
        따위는 믿지 않는다면서 이를 거절한다.
        이때 불려지는 2중창 "빛나고 행복했던 어느날 (Un di, felice, eterea)"은
        겉으로는 알프레도의 사랑고백을 냉정하게 거절하면서도 가슴 속 깊은 곳에선 참된
        사랑을 갈구하는 비올레타의 이율배반적인 미묘한 정서를 음악을 통해 잘 묘사하고 있다.
        알프레도가 떠나려 하자 비올레타는 가슴에꽂고 있던 꽃 한 송이를 그에게 주며
        그 꽃이 시들면 다시 오라고 하고,
        알프레도는 다시 한번 소리높여 비올레타를 사랑하노라고 외친다.


        [제4장]
        파티가 끝나 손님들이 모두 떠나고 혼자가 되자 비올레타는 깊은 생각에 잠긴다.
        지나온 세월은 그저 향락으로 가득찬 공허한 삶이었을 뿐 진실한 사랑은 한번도
        느껴보지 못했다면서 아까 알프레도의 사랑고백을 들으며 느낀 희미한 희열을
        떠올려 보기도 하지만, 이내 사랑은 헛된 것이며 자신은 예전처럼 쾌락에 몸을
        맡긴 채 자유롭게 살아가리라는 자조섞인 독백을 노래하면서 막이 내린다.


        이 장면에서 여주인공 비올레타가 부르는 소프라노 아리아는 화려한 기교와 초고난도의
        고음으로 유명한데, 서정적인 "아, 그이였던가 (Ah, fors'e lui)"로 사랑에 대한 동경을
        노래하다가 갑자기 현란한 콜로라투라 (장식적인 기교)로
        "언제나 자유롭게 (Sempre libera)" 예전과 같은 삶을 고수할 것임을 다짐한다.
        특히 마지막에 이르러는 멀리서 들리는 알프레도의 노랫소리
        (3장에서 나왔던 사랑고백 선율을 반복한다)와 이에 대항하듯 더욱 화려한 기교를
        자랑하는 비올레타의 목소리가 서로 뒤엉키면서 성악적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여주는데
        이는 음악영화 '가면 속의 아리아'에서도 더없이 효과적으로 사용된바 있다.



          후 반 부

        Windows Media Player로 감상


        제 2 막
        파리근교의 시골별장

        [제1장] - [제3장]
        1막이 끝난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이다. 사랑에 빠진 비올레타와 알프레도는
        파리 근교의 자그마한 집에서 행복한 동거생활을 하고 있다.
        막이 열리면 알프레도가 자신의 행복한 생활을 노래하는 아리아
        "그녀 없이는 내 마음에 행복없네 (Lunge da lei per me non v'ha diletto!)"를 부른다.

        그러나 곧 비올레타의 하녀 안니나가 들어와 생활비 마련을 위해서
        비올레타가 재산의 대부분을 처분했다는 말을 하자, 자신의 어리석음을 자책하는
        카발레타 (단순한 리듬과 반복을 가진 짧은 아리아) "오 나의 비겁함이여 (O mio rimorso!)"를
        부르고는 돈을 마련하기 위해 파리로 떠난다.
        이 카발레타는 굉장히 어렵기 때문에 실제 공연시에 종종 생략되기도 한다.


        [제4장]
        비올레타가 들어와 알프레도가 파리로 간 일을 이상하게 여기는데,
        하인 주세페가 들어와 어떤 신사가 곧 방문할 것이란 쪽지를 전한다.


        [제5장]
        알프레도의 아버지 조르지오 제르몽이 들어와 자기를 소개한다.
        비올레타가 아들의 돈으로 살고 있다고 오해한 제르몽은 그녀를 힐책하려 들지만,
        이내 그녀가 자신의 귀중품을 팔아서까지 생활비를 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크게 놀라게 된다.

        그러나 제르몽은 결혼을 앞둔 자신의 딸이 알프레도와 비올레타의 불명예스런
        동거생활 때문에 약혼을 파기당할 지경에 처해 있다면서 그녀의 고귀한 품성으로
        자신의 딸을 위해 희생을 감수해 달라는
        바리톤 아리아 "내겐 천사같은 딸이 있는데 (Pura siccome un angelo)"를 노래한다.
        제르몽은 계속해서 알프레도에게는 아무말 하지 말고 조용히 떠나달라고 애원하고,
        비올레타는 처음에는 거절하나 제르몽의 절절한 부성애에 저도 모르게
        감동하여 마지못해 승낙한다. 대화를 나눌수록 서로의 고귀한 품성에 감동한
        두 사람은 끝내 진한 포옹을 나누고 눈물을 흘리며.......

        20여분간에 걸쳐 길게 이어지는 이 장면은 바리톤과 소프라노의 2중창 장면이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끄는데, 평생 '가족 구성원간의 의사소통 단절과 이의 회복'이라는
        주제에 집착해온 베르디로써는 그 주제의식을 가장 효과적으로 표출할 수 있는
        방법으로 바리톤과 소프라노의 2중창을 염두에 둔 것같다.
        따라서 "라 트라비아타"와 아울러 "두 사람의 포스카리" "루이자 밀러" "리골레토"
        "시몬 보카네그라" "아이다" 등에서도 등장하는 바리톤과 소프라노의 2중창은
        그 성악적 아름다움은 물론이고
        극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는 점에서 늘 특별한 주목을 요한다.


        [제6장] - [제8장]
        제르몽이 떠나고 홀로 된 비올레타는 알프레도에게 이별의 편지를 쓴다.
        이때 파리에 갔던 알프레도가 돌아오자 그녀는 갑자기 감정이 북받쳐
        알프레도에게 자기가 그를 사랑하듯이 언제까지나 자기를 사랑해 달라고
        열렬히 애원한다.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한 알프레도는 비올레타가 떠나고난 후
        하인이 전해 주는 그녀의 편지를 보고서야 사태를 알게 된다.
        이때 아버지 제르몽이 들어와 아들을 달래며
        제발 고향으로 돌아가자는 내용의 저 유명한
        바리톤 아리아 "프로벤자의 하늘과 땅 (Di Provenza il mar, il suol)"을 부른다.
        그러나 알프레도는 비올레타가 자기를 배신하고 듀폴 남작에게로 떠났을 것이라고
        오해하고는 아버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복수를 외치며 집을 뛰쳐나간다.

        [제9장] - [제11장]
        장소는 바뀌어 플로라의 집이다. 지금 화려한 파티가 열리고 있는데
        집시차림의 여인들이 점을 치며 부르는
        화려한 합창 (Coro di Zingarelle)과 율동이 파티의 흥을 돋궈주고 있다.

        [제12장]
        이때 갑자기 알프레도가 홀로 뛰쳐 들어와 사람들이 놀란다.
        얼마 뒤 남작 듀폴의 팔에 끌리어 들어선 비올레타는 알프레도가
        있는 것을 보고 난처해 한다. 그녀는 듀폴에게 알프레도와 맞상대하지 말라고
        당부하지만, 비올레타를 다시 차지하여 우쭐해진 듀폴은 알프레도를
        자극하여 카드 승부를 벌여보자고 한다. 그러나 정작 카드게임이 시작되자
        듀폴은 알프레도에게 번번히 패하여 막대한 돈을 잃게 된다.
        두 사람 사이에 점차 긴장이 고조되어 갈 때 모두들 식사를 위해 방을 떠난다.

        [제13장] - [제14장]
        비올레타는 이들이 다시 대결하게 될 것을 두려워하여 뒤에 남아 있다가
        알프레도에게 이곳을 떠나달라고 간청한다. 그러나 치솟는 울분을 간신히
        억제하고 있던 알프레도는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하지만
        그 대신 그녀더러 자기와 같이 나가자는 무리한 요구를 한다.
        비올레타가 이를 거절하자 질투심에 불탄 그는 듀폴을 사랑하느냐고
        추궁하고 비올레타는 알프레도의 앞날을 위해 마지못해 듀폴을 사랑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비올레타의 이 말에 격분한 알프레도는 모든 손님들이
        보는 앞에서 오늘 도박으로 딴 돈을 그녀에게 집어던지며
        '너에게 진 빚은 모두다 이것으로 갚았다'는 잔인한 말을 한다.

        [제15장]
        모든 사람들이 알프레도의 이런 행동에 큰 충격을 받고 있을때
        아들을 쫓아 이 곳까지 온 제르몽이 들어선다.
        듀폴은 결투신청의 표시로 장갑을 벗어 알프레도의 발 앞에 던지고,
        아버지 제르몽은 아들을 준엄하게 힐책한다. 그러나 심한 마음의 상처를 입은
        비올레타는 거의 실신상태에 빠졌고 이제서야 알프레도는 후회와 비탄에 빠진다.
        제르몽이 알프레도를 데리고 나가고
        비올레타와 그녀를 부축한 친구들이 파티장을 빠져나가면서 막이 내린다.

        제 3 막
        간소한 가구가 딸린 누추한 병실

        전주곡 안단테, c단조, 4/4박자. 제1막 전주곡의 첫머리가 되풀이되고
        제 1바이올린이 애처로운 선율을 연주하는데,
        화려하게 고조되지 않고 그녀의 생명의 불꽃을 암시하며 꺼지듯이 사라진다.

        [제1장] - [제2장]
        이제는 모든 즐거움을 다 잊어버린 비올레타가 초라한 아파트의 자그마한
        침실에서 누워 앓고 있다. 주치의 그랑빌이 비올레타의 병세를 살펴보고는
        하녀 안니나에게 은밀히 비올레타가
        이제 몇 시간 밖에는 더 살지 못할 것이라고 말한 후 떠난다.
        [제3장] - [제4장]
        축제의 날이다. 잠에서 깨어난 비올레타가 안니나에게 창문을 열어달라고 한다.
        비올레타는 남은 총재산인 20루이에서 절반을 떼내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라면서 안니나를 보낸다. 홀로 된 비올레타는 가슴 속에서
        제르몽의 편지를 꺼내어 읽는데, 거기엔 알프레도에게 그간의 모든 사실들을
        이야기 했다는 것과 알프레도가 곧 용서를 구하러 갈 것이란 얘기가 써 있다.
        편지를 읽고나서 거울에 얼굴을 비춰보며 그녀는 이제 자신의 삶이 끝났다는 것을
        처연하고 슬픈 선율에 싣어 노래하는데 이것이
        유명한 아리아 "지난날이여 안녕 (Addio del passato)"이다.

        [제5장]
        갑자기 안니나가 뛰어들어오면서 알프레도가 왔다고 알린다.
        알프레도와 재회한 기쁨으로 비올레타는 약간 원기를 회복하고 그의 품에 안기어,
        지금처럼 다시 만나서 파리를 떠나 함께 생활하자는
        2중창 "파리를 떠나 (Parigi, o cara)"를 부른다.
        간신히 가운을 갈아입은 그녀는 알프레도와 함께 외출하려하나 기진하여 주저앉고 만다.

        [피날레]
        이때 비올레타를 며느리로 맞이하려 달려온 제르몽과 의사 그랑빌이 도착했으나,
        그녀는 이미 기진맥진한 상태다. 비올레타는 마지막 힘을 짜내어 자기의 조그마한
        초상화를 알프레도에게 쥐어주며 훗날 다른 여자와 결혼하면 이 초상화를 보여주며
        하늘에 있는 천사가 행복을 빌고 있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한다.
        임종 직전 비올레타는 갑자기 고통이 사라지고 신비한 재생의 환희를 느끼면서
        이승에 하직을 고한다.

        알프레도 등 남은 사람들이 슬픔으로 넋을 잃고 멍하니 서있는 가운데 막이 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