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이란 아이(Fotografia) - 이루마
그는 왜 모두가 좋아할까 ?

밝고 명랑한 사람은 업무나 사생활에도
충실해 보여 상대에게 호감을 얻기 쉽다.
표정이 밝은 사람은 그 주변의 분위기까지
밝게 만들어 어디에서든 환영을 받는다.
그에 비해 무뚝뚝한 표정, 우울한 표정, 화난 표정으로
있는 사람은 주변의 분위기까지 어둡게 만든다.
자신이 인상을 찡그리고 있으면 상대도
똑같이 찡그린 표정으로 대응하게 마련이다.

- 감바 와타루의《그는 왜 모두가 좋아할까?》 중에서 -

* 그는 왜 모두가 좋아할까요 ?
대답은 간단합니다.
표정이 밝고 명랑하기 때문입니다.
'밝고 명랑한 사람',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최고의 무형의 재산을 가진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