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간 ‘천상의 목소리’…파바로티 타계


 
  '천상의 목소리'라는 찬사를 받기도 한 세계적인 테너 가수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71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파바로티의 매니저 테리 롭슨은 파바로티가 6일 오전 5시(한국시간 6일 정오)에이탈리아 북부 모데나에 있는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이메일을 통해 밝혔다.

  파바로티는 작년 7월 췌장암 수술을 받았으며 고열 증세로 지난 달부터 병원에 입원하는 등 건강이 좋은 않은 상태였다.

  롭슨은 "췌장암이 결국 '마에스트로'의 목숨을 앗아갔지만 파바로티는 마지막 순간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플라시도 도밍고,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세계 '3대 테너'로 불려온 파바로티는 지난 1961년 레지오 에밀리아의 오페라 하우스에서 푸치니 오페라 '라 보엠'의 로돌포 역으로 오페라 무대에 공식 데뷔했고 1972년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공연이 성공을 거두면서 세계적인 성악가로 자리매김했다.

  더부룩한 턱수염에 턱시도를 입고 푸치니 오페라 '투란도트'의 아리아 '공주는 잠 못 이루고'(Nessun dorma)를 부르는 파바로티의 모습은 수많은 사람들을 성악 애호가로 만들기도 했다.

  1935년 10월 12일 모데나에서 제빵업자의 아들로 태어난 파바로티는 10대 때부터 아마추어 테너 성악가였던 아버지와 함께 교회 성가대와 지역 오페라 합창단에서활동하며 성악가로서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파바로티는 한국을 비롯, 세계 각지를 돌며 '3대 테너' 콘서트 무대에 선 것은 물론 대중가수와의 협연, 대규모 국제행사에서의 축하공연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며영화 및 영화화한 오페라에도 모습을 드러내는 등 성악의 대중화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활동했다.

  그는 보스니아전쟁이나 아르메니아 지진과 같은 대규모 참사 피해자를 돕기 위해 아낌없이 자신의 목소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하지만 파바로티는 유명세만큼이나 많은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35년간 함께 생활했던 조강지처와 이혼하고 나이 차이가 30세를 넘는 여비서와 결혼한 것을 비롯해 한때 180㎏을 넘나들던 체중, 성악을 지나치게 상업화했다거나 유명세를 돈벌이에 이용한다는 비난은 물론 탈세 의혹도 평생 그의 뒤를 따라다닌 어두운 측면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세기 성악의 시작이 엔리코 카루소였다면 마지막은 파바로티였다'는 평이 나올 정도로 현대 성악에 대한 파바로티의 기여는 막대하다는 게 음악계의 중론이다.

  한편 프란체스코 루텔리 이탈리아 문화장관은 이탈리아 정부 수립 이후 최초의 '이탈리아 문화 최고 공로상' 수상자로 파바로티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로마 AP.AFP=연합뉴스)